Ruby on Rails 새롭게 시작하기

심기일전

1년 만에 RoR을 보려니 역시 바뀐 것이 너무 많다. 이전에 써 놓은 개발환경 구성 글은 예전 버전용으로는 의미가 있겠지만 Ubuntu 14.04, Ruby 2.1.2, Rails 4.1에 맞춰서 다시 개발환경 설치기를 작성한다. 설치과정은 온전히 Gorails를 참조했다. [참조]

 

서버 셋팅

서버는 공부하는데 투자할겸 월 10불로 Digital Ocean에서 맞췄다. AWS도 써봤고 애저도 써봤지만 이것 저것 설정이 귀찮아서 간단히 바로 설정해 쓰기엔 이게 제일 편한 것 같다. 1분 이면 이렇게 하나의 서버 인스턴스가 생성된다. (참고로 Digital Ocean 에서는 Droplet란 용어를 쓴다.)

Digital Ocean Droplet

서버에 접속하면 먼저 update/upgrade를 해준다. 다음으로는 이후의 명령어들을 시행하기 위해서 루트가 아닌 새로운 유저를 생성해 주는게 좋다. “name” 부분에 자신의 이름을 넣고 다음과 같이 새로 사용자를 생성한다. 생성 후에는 패스워드를 넣어준다. [유저생성참고]

앞으로 사용할 sudo 명령어를 위해서 sudoers파일도 수정해 둔다. sudoers 파일은 쓰기가 잠겨 있으므로 사용할 때는 풀어주고 수정 후에 다시 원상복구를 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다른 블로그를 참고 [참고]

 

루비 설치

서버 준비는 끝났으니 이젠 Gorails를 따라가보자. 일단은 새로 설치했으니 update를 하고난 후 루비설치에 필요한 기본적인 의존 패키지들을 몽땅 설치하자.

루비가 처음이신 분들은 헷갈릴 수도 있지만 보통 루비는 바로 설치하지 않고 일종의 관리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설치하는게 버전 관리 등 여러 이유로 편하다고 한다. (나도 초보이므로 그냥 따라서 한다.) 마지막 커맨드까지 실행해서 루비 버전을 확인할 수 있다면 성공적으로 루비가 설치된 것이다!

Complete Installation of Ruby  with rbenv

다음으로, 루비에는 젬이라는 개념이 있는데 쉽게 생각하면 파이썬의 pip나 nodejs의 nfm 같은 패키지 매니저라고 보면 된다. 아래 명령어는 일일이 각 젬의 문서를 로컬에 다운받지 말라는 옵션이라는데 따라하자. 손해볼 것 없으니.

 

Git 설정 및 SSH 키 Github 등록

Gorails에서는 Git 설정과 공개키를 생성하여 Github에 등록까지 친절하게 알려주신다. 아래 그대로 따라하시면 된다. “YOUR NAME”, “YOUR@MAIL.com”은 정말 본인의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마지막 명령어를 치면 몇가지 입력할 정보가 있는데 알아서 잘 넣어주면 된다.

이제 생성된 공개키를 아래 명령어로 출력해서 복사하고 Github의 설정에 들어가서 SSH Keys에 새로 키를 등록하면 된다.

등록이 정상적으로 이루어 졌는지지 “ssh -T git@github.com”을 입력하여, 위와 같은 메시지를 받으면 끝!

Git Configuration

 

레일스 설치

레일스에서 사용하는 의존 라이브러리가 많아서 nodejs도 설치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럼 설치하자! 아래 명령어는 nodejs가 정식 리파지토리에 없어서 PPA 리파지토리를 등록해서 리파지토리를 업데이트하고 nodejs를 설치하겠다는 의미이다.

드디어 레일스를 gem으로 설치!

새로운 gem을 설치했을 경우 이를 사용가능하게 해주는 리프레쉬 같은 느낌의 명령어를 한번 쳐줘야 한다.

자 이제 레일스 버전이 찍히는지 확인해 본다. 감격이다! 지금까지 이렇게 에러 없이 한 큐에 설치된 가이드 처음 본다.

Compleete Installation of Rails

레일스는 기본적으로 sqlite3를 사용하기 떄문에 데이터를 파일로 저장하지만, DB를 사용하고 싶으신 분들은 Mysql이나 PostgreSQL중 하나를 계속해서 따라가면 설치할 수 있다. 그대로 실행만 하면 될 것 같다. (여기서는 Postrgresql을 따라한다.) 다시 한번 참조한 사이트를 소개한다. 풀URL로~! https://gorails.com/setup/ubuntu/14.04

 

PostgreSQL 설치

PostgreSQL도 기본 리파지토리에 없어서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추가해주고 설치하면 된다. 역시 오류없이 9.3 버전을 다음의 명령어로 설치할 수 있다.

이어서 “username”에 db에 사용할 사용자 이름을 넣고 사용자를 생성하면 된다.

레일스 App 생성

마지막으로 정상적으로 모든 과정이 마쳤는지를 점검하기 위해서 테스트용 myapp을 하나 생성한다. -d 옵션을 안 붙이면 레일스에서는 sqlite가 기본 DB가 된다. 아니면 아래와 같이 옵션으로 postgresql 또는 mysql을 상황에 따라 설정하면 된다. 그리고 나서 rake 명령어로 db를 생성후 서버로 돌려본다.

자신의 주소에 3000번 포트로 들어가서 아래와 같은 화면이 정상적으로 나온다면 성공이다! 자 이제 본격적인 RoR 개발을 시작해보자!

Rails 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