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컴퓨팅 기술 리뷰

_m_4114m “빅데이터 컴퓨팅 기술”  책은 일반적인 기술 개발서적은 아니다. 이 책은 빅데이터라는 큰 개념을 잘개 쪼개서 현재 기술들을 아주 상세하게 리뷰해 놓은 개론서이다.

한빛리더스 8기 5번째 미션도서 첫인상

책 자체가 한빛아카데미의 IT Cookbook 시리즈로 나와서 사실상 대학생 교재 및 참고도서라 봐도 무방하다.  그래서인지 총 6분의 공저자 모두 현직 대학교수들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매 챕터마다 간단한 내용확인 수준의 연습문제가 제공되고 레퍼런스가 꼼꼼하게 달려있다. 레퍼런스가 잘 달려 있어서 관심있는 부분을 자세하게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

내용은 크게는 다음의 3개의 파트로 구분된다.

  1. 빅데이터 개요
  2. 빅데이터 컴퓨팅 기술
  3. 빅데이터 기술 개발현황과 실제 구현예

목차를 보고 책을 읽으면 각 파트별로 세부적으로 현재 나와 있는 거의 모든 기술 들에 대해서 조사해서 담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석사생으로 이 책을 읽으며 가장 먼저 들었던 느낌은 과제 제안서에 넣을 키워드가 소스가 풍부한 책이라는 점이다. 빅데이터가 뭔지, 어디서부터 조사를 시작할지 잘 모르겠다면 이 책은 빅데이터에 대한 숲을 보여주는데 제 몫을 한다.

한빛리더스 8기 5번째 미션도서 첫인상

그런데, 이 점이 단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이유는 단순한 기술과 정보의 나열이다 보니 책이 좀 지루하다. 계속 읽게끔 하는 매력이 별로 없다. 챕터마다 다음 챕터로 넘어가게끔하는 내용의 재미가 느껴지지 않는다. 조금 더아쉬운 점을 이야기하면, 단순히 현재 기술을 나열한 것 이상의 통찰을 주지는 못하는 것 같다.

정리하면, 빅데이터라는 주제를 백과사전식으로 잘 종합한 것은 좋은 점수를 줄 수 있으나 다소 내용이 평면적이고 딱딱하다는 점이 아쉽다.

풀컬러 내용

그러나  내용이 지루할 것을 편집자들이 이미 예견했다는 듯이 화려한 풀컬러로 독자들을 조금 더 책에 붙든다. 십중팔구 내용까지 단조로운 모노톤이었다면 읽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지루하기 쉬울 내용을 풀컬러의 화려한 장표와 그림으로 채운 것에는 플러스 점수를 줄 수 있다.
풀컬러 내용

요약하면, 빅데이터와 연관이 있는 거의 모든 키워드들을 잘 짜여진 틀 안에 차곡 차곡 쌓아놓은 기술백서이다. 그래서 책에서 느껴지는 장단점도 보통의 white paper 같은 느낌이 드는 책이다.

책 첫머리에서 설명하는대로 빅데이터를 입문할 때 간단하게 살펴보기에 적절한 책이며 심화학습 및 내용을 위한 길라잡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리뷰는 한빛리더스 8기 활동의 일환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한빛리더스 8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