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팀의 악몽 애자일로 뒤엎기 리뷰

한빛리더스 8기 4번째 미션도서로 선택한 책  “드림티의 악몽 애자일로 뒤엎기“에 대한 리뷰입니다.

14395177215_1993b93173_z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기본적으로 “애자일”을 다루는 책입니다. 그동안 피상적으로 애자일에 대해서 들어만 보았을 뿐 자세한 내용을 모르기도 하고, 아직 학생의 신분이기에 프로젝트의 프로세스를 제대로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상태에서 이 책을 읽었습니다.

이 책은 소설의 형식을 빌려서 애자일이 어떻게 프로젝트를 변화시키는지를 보여줍니다. “애자일은 이런 것이다. 스프린트는 무엇이고 스크럼 마스터의 역할은 무엇이다. “와 같은 전달 방식이 아니라 하나의 이야기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럽게 애자일의 개념을 익히도록 도와주는 서술적인 구조입니다.

책의 두께는 조금 있는 듯 하지만, 여유로운 편집으로 넓은 문장 여백을 갖고 있어 출퇴근시  하루 1-2시간 오고가면서 읽으면 1-2일이면 “애자일”스럽게 “애자일”에 대해서 알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애자일을 적용해 왔지만 점점 이상한 방향으로 프로젝트가 흘러가는 “드림팀”이라는 가상의 팀을 두고 “짐”이라는 컨설턴트가 5일 동안 코칭하는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읽기 시작하면 한 꼭지가 끝날 때마다 “모험은 XX페이지에서 계속”이라는 문구를 만나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이 책은 순차적으로 읽는 책이 아니라 그 때 그 때 상황적 판단에 따라 내용이 여러 갈래로 나뉘어집니다.  저는 처음에 그런 줄도 모르고 읽다가 여러번 “끝”을 만나 다시 돌아가서 다른 선택으로 여정을 계속해 나갔습니다. 혹시라도 잘못된 선택으로 “끝”을 만나더라도 당황하지 말고 다시 돌아가면 “끝”;;

image

책을 다 읽고 나서 뒤 표지를 보니 책의 주제와 구성을 아주 효과적으로 압축해 놓으셨더군요. 저는 뒤 표지를 안 보았더니 중간에 갈림길이 있는 것도 모르고 당황을 했었습니다. 지금까지 본 많은 책의 뒤 표지 중에서 책을 아주 명쾌하게 요약설명해 주는 것 같습니다.

드림팀의 악몽 애자일로 기뒤엎기

이 책은 뒤쪽에 총 4개의 부록을 제공합니다. 첫 번째 부록은 책에서 등장하는 인물의 역할을 설명해주는 Who’s Who인데요. 저도 읽으면서 벤, 로저, 카산드라,  등등 익숙치 않은 영미식 이름의 여러 인물들이 나오니까 자꾸 헷갈려서 다시 돌아가서 누가 누구였는지 확인 했었는데요. 이렇게 명쾌하게 정리된 부록이 있다는 것은 책을 다 읽고 나서 알았습니다.

두 번째 부록은 책에서 코칭을 담당하는 컨설턴트 “짐”이라는 가상의 인물의 링크드인 프로필을 제공하고, 세 번째는 책에서 언급된 애자일 관련 전문 용어 설명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의 마지막 네 번째 부록은 깊게 애자일에 대해서 알아보고 싶은 분들을 위한 참고목록을 제공합니다.

책의 구성부터 부록까지 깔끔하고, 충실하게 애자일을 부담없이 입문할 수 있게 해주는 좋은 길라잡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정리하면,
애자일이 무엇인지, 애자일을 프로젝트에 적용하면 무엇을 하고 , 어떤 변화가 생길 수 있는지 알고 싶은 개발자나 기획자 혹은 이런 호기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